AK커뮤니케이션즈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역사프리덤, 어떻게 자유로 번역되었는가

야나부 아키라

2020.03.10.
ISBN 9791127431600
브랜드 이와나미 시리즈
가격 12,800원

  • 책소개
  • 목차
  • 저자 소개

근대 서양의 개념어를
번역하기 위한 고군분투의 역사!

서양의 사상과 학문을 받아들이면서 그 의미를 적절하게 번역하고 보급하기 위해 일본 지식인들은 치열한 고민을 시작한다.
저자는 그 지적 투쟁의 과정 속에서 탄생한 「사회」, 「개인」, 「근대」, 「미」, 「연애」, 「존재」, 「자연」, 「권리」, 「자유」, 「그, 그녀」 등 10가지의 번역어들에 대해 실증적인 자료를 토대로 성립 과정을 날카롭게 추적한다.


번역어가 탄생하고 정착되어가는 과정!

19세기 중엽, 서양의 학문이나 사상, 제도가 일본에 들어오지만, 일본에서는 그것들을 표현할 수 있는 개념이나 현상이 없었다.
이에 당대 지식인들은 한자를 새로 조합해 만들거나, 기존 사용하는 일본어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등의 방법으로 번역을 시도하였다.
그렇게 하나의 원어에도 그 뜻을 표현하는 수많은 번역어들이 탄생하게 된다.
그러한 번역어들이 어떻게 선택받고 오늘날까지 정착되어왔는지 그 성립 과정을 치밀하게 분석한다.

이 책에서 다루는 10가지의 번역어들은 모두 한국에서도 쓰이는 만큼 그 성립 역사는 우리들에게도 매우 흥미롭고 의미 있게 다가올 것이다.

머리말
제1장 사회(社會) ―society를 갖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번역법
제2장 개인(個人) ―후쿠자와 유키치의 고군분투
제3장 근대(近代) ―지옥의 ‘근대’, 동경의 ‘근대’
제4장 미(美) ―미시마 유키오의 트릭
제5장 연애(戀愛) ―기타무라 도코쿠와 ‘연애’의 숙명
제6장 존재(存在) ―존재하다, ある, いる
제7장 자연(自然) ―번역어가 낳은 오해
제8장 권리(權利) ―권리의 ‘권’, 권력의 ‘권’
제9장 자유(自由) ―야나기타 구니오의 반발
제10장 그(彼), 그녀(彼女) ―사물에서 사람으로, 그리고 연인으로
역자 후기

지은이 야나부 아키라
1928년 도쿄 출생. 도쿄대학 교양학부를 졸업하고 모모야마학원대학 교수로 재직하며 번역어와 비교문화론을 연구하였다. 모모야마학원대학 명예교수를 지내다 2018년 별세하였다.
저서로는 『번역어의 논리』, 『번역이란 무엇인가』, 『번역의 사상』, 『번역 문화를 생각하다』, 『비교일본어론』, 『번역어를 읽다』 등이 있다.

옮긴이 김옥희
한국체육대학교 교양교직 과정 부교수. 서강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일본 오차노미즈 여자대학 대학원에서 일본문학 석사 학위를,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비교문화학을 전공해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일본 근대문학과 스포츠』가 있으며, 역서로 『언어 감각 기르기』, 『대칭성 인류학』, 『나카자와 신이치의 예술인류학』, 『신화, 인류 최고의 철학』, 『불교가 좋다』, 『신의 발명』, 『사랑과 경제의 로고스』, 『곰에서 왕으로』, 『도마뱀』, 『상하이』, 『방과 후의 음표』, 『슈거 앤 스파이스』, 『존레논 대 화성인』, 『어떤 여자』 등이 있다.